요즘 고풍스런 가죽으로 감싼 노트 등이 많이 나와서, 이런 물건이나 요런 물건도 팔리고 있소만.. 가격이 후덜덜이라는 점이 다소 압박이라 하겠소.

그간 소햏의 햏태를 보아 온 햏자들이라면 대략 알겠지만, 이런 물건이 갖고 싶어지면 가능한 한 직접 만들어 버리는 게 소햏의 오랜 습성인 바, 요번에도 재미나게 만들어 보았소.

문구점에서 1300원에 구입한 A6 100매짜리 크로키북


위의 크로키북을 가죽으로 감쌀 심산이라 하겠소.

얇은 돈피를 쓸 예정이므로, 앞뒤에 딱딱한 심을 넣어서 형태가 이지러지지 않게 할 작정이오.

방구석에 돌아다니는 A4 클리어 파일을 크로키북 크기에 맞춰 잘랐소.

앞뒤로 감쌀 길이를 잘 생각해서 가죽에 표시를 해 두었소.

요 가죽으로 말할 것 같으면, 연전에 가죽 침쌈지를 만들고 남은 돈피 스웨이드 되겠소.
침쌈지 여러 개를 만들고도 가죽은 아직도 한참이나 남아 있으니, 참으로 두고두고 쓸모가 많소이다.

플라스틱 심과 가죽의 긴밀한 관계를 위해 양면테이프를 사용하였소.

요번에는 설계도 하지 않고 머릿속으로 대충 생각하고 바로 제작에 돌입해 버려서, 마름질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필요했소.
되도록이면 간단하게라도 설계도를 그려본 뒤에 작업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겠소.

6㎜ 간격으로 바늘구멍

얇고 부드러운 돈피이지만, 그냥 바느질하기에는 무리가 있소. 미싱기재봉틀을 쓰더라도 가죽용의 예리한 바늘을 써야 한다 하오.
어쨌든 소햏은 별다른 재봉기술이 없으므로 그냥 손바느질을 해야 하므로, 미리 이렇게 바늘구멍을 뚫어두어야 하오. 바닥의 분홍색 물건은 단단한 스티로폼 되겠소.


기본 바느질 완료

쪼그려 앉아서 한 시간 가량 삯바느질손바느질 한 끝에 기본적인 바느질이 완료되었소.
역시 바느질 기술이 변변찮은 관계로, 침쌈지 만들 때와 동일한 스티치를 넣는 것으로 만족하였소.

크로키북의 뒷표지가 들어갈 절개선

스티치를 따라서 깔끔하게 자투리를 잘라낸 뒤, 크로키북이 들어갈 자리를 만들었소.
딱딱한 플라스틱 심이 들어 있으므로, 손쉽게 칼로 그어서 뒷표지가 끼워들어갈 틈을 내었소.


이와 같이 노트가 들어가오.



이와 같이 필기구가 들어갈 자리도 만들어 붙였소.
당연한 말이지만 살짝 타이트하게 하는 것이 좋소.


완성

같은 가죽을 길쭉하게 잘라 붙여서 고정끈을 만드는 것을 끝으로 완성하였소.
장장 4시간이 걸려 버렸구로..
적절한 길이의 필기구를 구하는 것이 관건 되겠소;;


펼친 모양새

펼쳐 뒤집은 모양새

이와 같이 앞판이 완전히 뒤집어지오.

크기는 이만 하오.

전에 만든 침쌈지와 함께, SET 분위기


쪼그려앉아 공작을 하였더니, 요슬동통이 생기는구료.. 호호;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물건을 만들게 되어 기분이 좋소.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작 데스노트  (8) 2008.04.19
가죽 노트 만들기  (5) 2008.03.09
2008 학이시습 다이어리  (17) 2007.11.09
Cell Seeding 계산기  (9) 2007.04.07
  1. 영태 2008.03.09 19:29 신고

    줄서봅니다..ㅋㅋ

  2. 은령 2008.03.10 02:36 신고

    귀햏의 길쌈(?) 솜씨는 여전하구료.

    뭔가 다른 재질로 임팩트를 넣었다면 침쌈지와 마찬가지로 상용에 필적하는 작품이 되었겠오.

  3. 필로스 2008.03.12 17:29 신고

    드뎌 내년도 다이어리는 가죽표지요??
    적쟎이 기대되는구랴 코코~~^^
    악어가죽이 아니라 약간 아쉽소만 그래도 멋지오.
    내친김에 지갑도 하나 디자인 하는 것은 어떻겠소?

  4. 호앟... 2008.04.11 23:45 신고

    이쁘네요~!

    실례가 아니라면 가죽 구입은 어디서 하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대저 '쌈지'라 함은, 담뱃가루나 부시 따위를 넣어 다니는 주머니 비스무레한 것을 일컫는다 하였소. (모종의 의류 브랜드 운운하는 햏자는 즐~)
영어로는 '파우치'인 셈이오. (스펠링 따위 즐~)
하여, '침쌈지'라 함은 침(鍼)을 넣어 다닐 수 있게 만든 주머니 따위를 가리킨다고 나름대로 정의하오.

금번에 침쌈지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바야흐로 본과1학년에 진급한 몇몇 아끼는 아해들에게 선물로 주고자 위함이었소.

시중에 요런 물건을 팔기도 하고, 소햏 또한 그걸 쓰고 있기도 하오만, 값이 과하게 비싸고 모양새가 마음에 들지 않았기로, 그냥 직접 만들어 버리기로 작정하였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설계도를 그려 본을 뜨오. 혹여 있을 따라쟁이를 위해 설계도를 첨부하였으니, 연연하지 말고 응용해 보길 바라오.

가죽에는 뭘로 마름질할 부분을 표시해야 할지 난감하였소만, 연필로 하니 대략 나쁘지 않았소. B나 2B 정도가 적당할 것 같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마름질을 하였소. 소햏은 저리 하였소만 정해진 모양새가 있으란 법은 없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레를 보기좋게 하기 위하야 3㎜ 정도를 접어서 박음질하려 하였기에, 양면 테이프를 이용해 일을 수이 하였소.
가죽공예에서 본드 따위를 쓴다고 하오만, 양면 테이프만으로도 좋은 효과를 보았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 같이 박음질을 하였소.
바느질 서툰 주제에 이거 하느라 용 좀 썼소.
마치 침침한 등잔 아래 구부정하게 앉아 삯바느질하는 홀어머니가 된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시간 용 쓴 끝에 이와 같이 만들었소. 초점이 심히 안 맞아 억장이 무너지오.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일렛을 박기 위해 아일렛 펀치로 구멍을 뚫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뚫린 구멍에 아일렛을 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일렛 셋터로 고정해 주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 같이 아일렛이 잘 박혔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죽끈에 크림프비드를 달고, 평플라이어로 눌러서 고정해 주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핀을 매화석에 꼽고, 적당히 니퍼로 자른 뒤, 플라이어로 구부려 위에서 만든 가죽끈에 달아 주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죽끈 한 쪽에 매화석을 달고, 아일렛에 이와 같이 통과시킨 뒤 나머지 한 쪽에도 같은 방법으로 매화석을 달았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당한 위치에 자개 장식을 달았소.
자개에 글자를 쓰려면, 먼저 철필 같은 것으로 글자를 새긴 뒤, 유성 네임펜을 시커멓게 칠하고, 지우개로 박박 닦아주면 이와 같이 되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섯 시간의 '삯바느질' 끝에 완성하였소.
각 주머니에 꼽힌 것은 정밀침관, 탐혈봉, 침 되겠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 뚜껑을 덮고 두 번 접어 끈을 묶으면 변신 완료 되겠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기는 이만 하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즈 1단 묵주  (2) 2006.04.09
침쌈지를 만들어보세  (10) 2006.03.16
지우개 도장(인감)  (2) 2006.03.13
지우개 도장(책도장, 싱하형)  (18) 2006.03.08
  1. 인데스 2006.03.16 22:59 신고

    오오~ 드디어 해냈구료.. 도대체 당신의 직업이 뭔게요? 진정 궁금하오..

    (가죽색이 사는 것보다 훨씬 더 이뻐보이오~ 낼 가서 실물을 보겠소~)

    • 고야스 2006.03.17 09:06 신고

      후훗.. 소햏의 직업은 대략 '사기꾼'이 아니겠소?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 없으매, 두 개 만들었으나 만든 족족 아해들에게 주어버려서 소햏 수중에는 남아 있지 않소.
      오늘 밤에 하나 또 만들 예정이니 주말에 보여주도록 하겠소.

  2. 허녕이 2006.03.17 19:49 신고

    인격적 취향 개조만 하면 여자들에게 정말 좋은 앤이 될것이요...... 이제 여성에 지대로 눈좀 뜨시구랴......ㅋㅋㅋㅋ 암튼 당신의 손날림은 예술이오..

    • 고야스 2006.03.17 22:24 신고

      소햏, 아직은 하고 싶은 일이 너무도 많소. 게다가 멀티태스킹도 안 되는 체질이니 당분간은 '예술(?)'에만 전념할 것이오~

  3. peterpan 2006.03.19 13:23 신고

    오호. 정말 안타깝소;; 고야 선배에게 이런 걸 받을 수 있는 영광스러운 후배들이 정말 부러울 따름이옹;; 아....부럽소.....;;

    • 고야스 2006.03.20 09:03 신고

      이것은 고야스로서의 후배사랑이라기보다는 이동원으로서의 동기사랑이었다고 보는 것이 합당할 것이오~ㅋㅋ

  4. 알라 2006.03.19 23:04 신고

    2년후 제꺼도 하나 예약해 놓아도 되겠소?

  5. 네엘로옴 2006.03.22 15:12 신고

    1년전꺼도 예약되요? ㅋㅋ

    • 고야스 2006.03.22 16:39 신고

      흐흐..
      요거 받고 본1로 다시 내려가겠다면야 줄 의향이 없지는 않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