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뭐라 뭐라

한글날맞이. 우리말이 외면당하는 이유에 대한 대충고찰.

아마도.. 체면 문화 때문이 아닐까.

직설적으로 말하기보다는 한 꺼풀 두 꺼풀 덧씌워서 은근히 뜻을 전하는 것이 더 '체면에 맞기' 때문이 아닐까.


사례1. "죽었다."

누군가가 죽었을 경우, 가장 쉽고 정확한 표현 : 죽었다.
하지만, 이 표현을 함부로 쓸 경우 예의바르지 못한 인간으로 낙인찍히게 마련.

그래서 원 쿠션으로 꺾어 : 하늘나라로 갔다, 돌아갔다, 고이 잠들었다, 숨을 거뒀다...
'죽음'이라는 상황을 한 겹의 베일로 살포시 가려주는 센스! 하지만, 이 정도로는 간신히 체면치레만 할 뿐.

그래서 투 쿠션으로 돌려 : 귀천했다, 별세했다, 영면했다, 절명했다, 불귀의 객이 됐다...
한자로 코팅함으로써 뜻을 좀 더 불분명하게 하여 예의를 갖추는 것이 동방늴리리국의 미풍양속.

종교적 의미까지 가미하면 궁극의 쓰리 쿠션 완성 : 소천했다, 입적했다, 졸했다...



사례2. 전투기

최강의 전투기 F-15 이글, 보급형 다목적 전투기 F-16 파이팅 팰컨, 차세대 전투공격기 F/A-18 호닛...

요런 것 좋아하는 남자'아이'들이라면 이름만 들어도 '멋지고나~'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그러나..

최강의 전투기 F-15 독수리, 보급형 다목적 전투기 F-16 쌈마이 송골매, 차세대 전투공격기 F/A-18 호박벌...

이렇게 하면 뜻에는 변함이 없는데도, 몹시 '구리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가? 동의한다면 당신도 동방늴리리국민.



사례3. 그들의 이름






가리지 말고, 숨기지 말고, 덮어두지 말고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문화가 정착되지 못하는 한, 우리말은 대략 외면당하지 않을까..

'뭐라 뭐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문 끝.  (0) 2006.12.28
한글날맞이. 우리말이 외면당하는 이유에 대한 대충고찰.  (3) 2006.10.09
결국.  (5) 2006.09.18
디카님 병환중.  (4) 2006.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