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뭐라 뭐라

매저키즘

어제 아침부터 왠지 목구멍에 이물감이 느껴지더니, 오후나절부터 열이 슬슬 나기 시작해서리 느지막히 퇴근하여 체온을 재 보니 딱 40℃.

오호.. 상당한 발열이로세.

으실으실하면서 근육통도 다소 있어 보들보들 떨기도 하였으나, 왠지 기분이 좋아서(!) 그냥 즐겨버렸소.

셀프로 수건에 찬물 적셔 이마에 얹어놓고 누워있으려니 마침 느닷없이 송모군이 내방하여 간병을 해 주었소. 후후, 귀여운 것.

어쨌든 지금은 송모군이 강제로 투약한 해열제 덕에 37.1℃로 떨어져 좀 살 만 하오.

대략 1~2년에 한 번씩은 이렇게 살포시(?) 아파주는구료.
(그럼에도 진료 받으러 병원 가는 일은 지난 13년간 없었다는..)

'뭐라 뭐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젓가락 파동에 직면한 일본.  (1) 2006.05.13
매저키즘  (4) 2006.05.04
격리병동 미궁 신설~  (18) 2006.04.13
국한문혼용, 싫구나야~  (0) 2006.04.11
  • 알라 2006.05.05 14:30

    오호 13년.....년 대단한 기록이예요...........그런데 형은 자체 해결이 되잖아요.ㅋㅋ
    그러저나 형도 어처 쾌차!!하세요.ㅎㅎ
    Ps. 근제 저기 옆에 입춘대길할 시기는 지나지 않았소?-_-;

    • 고야스 2006.05.05 17:02

      나뿐 아니라 누구든지 '자체 해결(?)'은 되는 거란다.
      사실 난 어지간히 아파도 그냥 참아버리거든. 그러면 며칠 안 가서 자연치유되게 마련이다.
      침이나 약의 도움 없이도, 우리의 몸은 살기 위해 알아서 모든 조처를 취한다고 믿는다.
      요번에 먹은 해열제도 몇 년 만에 먹은 건지 모르겠구나..;;

  • 본3중경팬 2006.05.06 00:22

    상한은 무섭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