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22

러시아 여행기 2. 세르게이 파사드 수도원 선교기간동안 머문 곳은 이상길 선교사님이 세운 모스크바 레포르마신학교 영성원이었소. 온수를 쓰는 데 있어서 다소간의 애로사항이 꽃피기도 하였으나, 펜션 같은 느낌의 따뜻한 숙소로 만점이었소. 여행목적이 선교이니만큼, 매일 아침은 예배와 경건의 시간으로 시작하였소. 러시아는 관광목적으로 방문중인 외국인이라도 관청에 거주지등록을 해야만 자유롭게 나다닐 수 있소. 그래서 첫날은 거주지등록하는 동안 기다릴겸 여독도 풀겸 짐정리도 할겸 휴식을 취하다가 점심 먹고 가까운 곳으로 첫 나들이를 하였소. 버스로 30분 가량 달리고 10분쯤 걸어서 도착한 곳은 모스크바 교외의 '세르게이 파사드 수도원'. 화려한 지붕이 인상적인 러시아정교회 사원이오. 안으로 들어가려 하였으나, 외국인임을 눈치챈 직원이 상당한 금액의 입장료.. 2006. 2. 19.
중국 여행기 4. 서안, 낮 버스는 한 시간 남짓 달려 모처의 공장에 도착하였소. 한약재를 고르고 씻고 자르고 지지고 볶고 불리고 찌는 등의 과정을 거쳐 규격대로 포장하는 일을 하는 공장 되겠소. 방문자에겐 신발에 비닐캡을 씌우게 하는 등 상당부분 위생에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소. 내부에서는 안타깝게도 캠코더만 들고 있었던 관계로 사진은 대략 생략하오(동영상에서 정지화상을 캡쳐하는 것이 어렵지는 아니하나, 귀찮으므로 그냥 넘어가오). 한 시간 가량의 견학을 마치고 다시 한 시간 가량 버스를 달려 서안 약재시장으로 향하였소. '어마어마'의 수식어를 붙이기엔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규모있는 약재시장이었소. 여기에서도 주로 캠코더를 붙잡고 있었던 터라 전경 사진 하나 찍지 못했구료. 소상한 것은 소햏이 강의시간에 틀어주는 동영상에.. 2006. 2. 19.
러시아 여행기 1. 러시아로 소햏 2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러시아로 마실 다녀왔음을 만방에 알리는 바요. 지지난해의 사이판에 이은 두번째 선교여행 되겠소. 아직 지난해에 다녀온 중국 여행기도 다 쓰지 못했는데 러시아 여행기를 쓰려니 벌써부터 손발이 저리는 것이 마치 두어 달포 밀린 빨랫거리를 보는듯 하고 온몸이 찌뿌둥한 것이 두엄무더기 같은 설거짓거리를 마주하는듯 하여 가슴 깊은 데서부터 한숨이 새어나오는 바이나, 어차피 지난 사이판 여행기도 해를 넘겨 마무리지은 적이 있으니 이참에도 뚜벅뚜벅 천천히 글쇠를 토닥이도록 하겠소(되도록이면 우리말로만 적으려고 하니 썩 답답하구료). 대저 러시아라는 나라는 참으로 가깝고도 먼 나라이니, 가까이 연해주는 북녘땅에 붙어 있으매 블라디보스토크 같은 데는 배 타고도 갈 수 있고, 멀리 유.. 2006. 2. 13.
중국 여행기 3. 서안, 아침 서안. 섬서성의 성도로, 중국 국토의 배꼽이라 할 수 있으며, 서유기의 현장삼장이 천축으로 떠나기 전에 활동했던 곳이자.. 온라인게임 '묵향'에서 캐릭터를 반겨주는 첫 도시..-_-; 허나.. 수천년을 이어온 古都의 향기를 느낄 새도 없이, 온 종일 다종다양한 운송수단을 번갈아가며 이리저리 움직였던 통에 그냥 잘 잤소. 숙소는 기대 이상으로 럭셔리하였으니.. 두둥.. 긴축재정을 고집하지 않은 여행이었기에 이런 호강도 가능하였으리오.. 개인적인 소감으로는 서울 힐트트튼 호텔보다 나아보였소. 사이판에서도 그렇고, 소햏은 숙소 복이 있나 보오. 아침을 잽싸게 먹고 잠깐 짬을 내어 마실을 나왔소. * * * 10여 분의 짧은 마실을 아쉬워하며, 이어질 일정사수(!)를 위해 다시 관광버스에 몸을 실었소. 2006. 1. 5.
중국 여행기 2. 서안 천화 상주 황금기지 게으르기 이를 데 없는 소햏. 다녀온지 반년이 지나서야 여행기랍시고 두드리고 있으니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하겠소. 요번 편은 귀찮으므로 가비압게 사진만 쌔우오. * * * 여차저차하여 당도한 상주 황금기지. 여기서 황금이란 'gold'가 아니라 한약재 '黃芩'을 말하오. '황금'기지라고는 하지만, 황금만 있는 건 아니고.. 이밖에 홍화, 길경, 지황, 판람근, 반하 등등 이래저래 여러 가지 본초를 시험재배하고 있었소. 한두 시간쯤 살펴보고 숙소로 향하였소. 서너 시간쯤 달려온 것 치고는 다소 허무한 감이 없지 않긴 하오. 2006. 1. 4.
중국 여행기 1. 서안으로 때는 바야흐로 2005년 7월. 어지간해서는 먹을 것이 떨어져도 집 밖으로 잘 나가지 아니하는 소햏. 여차저차 한의대와 약대 교수 및 대학원생, 식약청과 한국한의학연구원 관계자, 개원 한의사, 한약업사 등 본초(또는 생약)를 사랑하는 인사들 30여 명으로 구성된 '해외 본초자원 답사'에 동참하여 서해 건너 황사의 대륙을 밟아볼 수 있게 되었소. 황사의 대륙. 목적지는 섬서성, 청해성, 사천성. 6월. 소햏같은 군미필자는 국외여행을 하는 데 여러모로 준비할 것이 많소. 그 중 가장 까다로운 게 '국외여행허가서' 되겠소. 어렵사리 귀국보증인을 확보하여 보증인들의 인감증명서와 재산세과세증명서를 준비하였소. 헌데.. 2005년 7월 1일부터 국외여행허가시 귀국보증제도 폐지! 잘 된 일이긴 하오만, 미리 알지 못.. 2005. 10. 20.
사이판 여행기 4. 마이크로비치와 야시장 (끝) 2004년 8월 12일. 어느덧 사이판에서의 마지막 하루. 오전엔 봉사활동..; 오후엔.. 햇볕은 쨍쨍 저어기 마나가하섬이 바라다보이는 이 해안은 가늘디가는 우윳빛 모래가 펼쳐져 있어 '마이크로 비치'라 이름붙었다 하오. 필히 맨발로 거닐어보아야 그 정취를 만끽할 수 있소. (저 인물은 마노스.) 달력에서 많이 본 듯한 야자나무도 떡하니 서 있어 운치를 더하오. 고양이만큼이나 물에 들어가는 것을 싫어하는 소햏의 품성상, 여기서도 발만 살짝 담그고 오는 만행을 저지르고 말았소.. 언젠간 기필코 물을 정복하리.. 사이판에서의 마지막 식사. 쌀밥에 김치, 갈비에다 딤섬과 페스츄리, 멜론을 곁들이는 센스;; 사이판에서 먹었던 멜론의 맛은 잊지 못할 것이오. 그야말로 '메로나' 본연의 그 맛! 바닷가재가 '크래미.. 2005. 10. 19.
사이판 여행기 3. 해안과 타포차포산 갖다 온 지 1년이 넘어서야 못다한 여행기를 마무리지으려 하오. 글재주가 부족함이 심히 아니꼬울 따름이오.. * * * 2004년 8월 10일. 오늘 오전엔 관광. 오후부터 심야까지 이어질 빡센 봉사활동이 두렵긴 하지만 어쨌든 대략 나이스라 생각하는 걸 보면 인간도 조삼모사 원숭이와 다를 바 없다 하겠소. 사이판섬 북단에 있는 태평양 한국인 추념 평화탑 태평양전쟁시 이 동네서 희생된 한국인들을 추모하는 위령탑 되겠소. 만도가 끌려가 활주로 닦던 섬이 여긴 아닐런지.. 부근에 있는 '자살 절벽' 태평양전쟁말에 패색이 짙어지자 일본군이 여기서 대거 뛰어내렸다고 하오. 근처에 있는 '반자이 절벽' 사이판섬 북단의 해안 절벽으로, 자살 절벽과 더불어 수많은 일본군이 '대일본 만세'를 외치며 뛰어내렸다는 곳이오... 2005. 10. 18.
사이판 여행기 2. 마나가하섬 2004년 8월 8일. 사이판에서의 첫 날. 종일 봉사활동으로 바빠서 사진 한 컷 찍지 못했소. 그래도 처음으로(!) 느껴본 이국적인 정취는 과연 좋더이다. 8월 9일. 사이판섬의 서북쪽에 있는 작은 섬, 마나가하에 갔소. (제주도에 우도가 있는 것과 같소) 해변을 따라 한 바퀴 휘이- 도는 데 10분 남짓 걸리는, 작은 섬이오. 스노클링 장비 등, 충분히 즐길 준비를 하고 가지 않으면 별 볼 일 없다고 해서 '가나마나섬'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하오. 작아 보이지 않소? 이 섬은 산호초가 둘러싸고 있어서, 스노클링에 최적화된 해안을 갖고 있소. 소햏은 물에 들어가는 것을 완강히 싫어하므로 스노클링을 하지 않았소만, 인데스와 마노스는 물 속에서도 즐겁게 놀더이다. 즐거워 보이지 않소? 섬 자체는 그닥 별 볼.. 2004. 8. 15.
사이판 여행기 1. 사이판으로 사이판. 혹자는 싸이판이라고도 하지만, 왠지 '싸이-'라고 하면 'p' 묵음의 'psy-'가 생각나버리므로, 그냥 사이판이라 하쇠다. 지난 2004년 8월 7일, 소햏과 인데스, 마노스는 5박 7일의 일정으로 사이판에 갔더랬소. 이유는 북서울지구촌교회의 단기선교에 동참하는 것이었지만, 그 방면에 대해서는 일단 생략하고, 여행 차원에서 이야기하려 하오. * * * 사이판. Saipan. CNMI(북마리아나제도연방)의 수도. 주민들은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지만, 외교와 국방을 제외하고는 독립국가와 같음. 더 자세한 것은 네이버 같은 데다 물어보시오. * * * 설레는 마음으로 인천공항에 도착. 비행기표를 받았소. 그런데.. 왠 'MS'? 괴이히 여겨 주변을 살펴보니, 남햏들은 'MR', 여햏들은 'MS"가 .. 2004. 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