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들기50

나즈굴의 용(와이번) 만들기 크리스마스 이브부터 대략 18시간에 걸쳐서 피규어를 하나 만들었다. 이름하여 '나즈굴의 용'(일설에는 '나즈굴의 새;').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다소 둔하게 생긴 와이번이다(와이번이라는 것은 날개만 있고 발이 없거나, 박쥐처럼 앞다리가 날개로 된 용을 말한다). 바로 요놈.. 재료는 에폭시 퍼티. 에폭시 퍼티는 찰흙처럼 조물닥거려서 형상을 만들고 몇 시간 기다리면 딱딱하게 변하는 플라스틱이다(홈쇼핑의 '믹스 앤 픽스'와 흡사하다). 먼저 대충 어떤 모양새인지 인터넷을 뒤져 확인한 뒤, 개략적인 구조를 그려본다. 어차피 만들면서 상당한 왜곡이 가해질 것이니 대충대충 한다. 그리고 퍼티를 적당량 반죽해서 몸통 모양을 잡는다. 퍼티가 굳기까지 30분 정도는 매만질 여유가 있다. 포인트! 꼬리를 좀 길-게.. 2003. 12. 25.
주사기 모양의 샤프 소햏 중딩 시절, 어느 허름한 구멍가게에서 기발한 샤프를 하나 보았으니, 바로 주사기 모양의 샤프였소. 다소 두툼한 굵기에 파란색 액체까지 들어 있었소. 저 서해 건너 대륙에서 온 것이라 품질은 별로였소만, 분명 획기적인 디자인이었소. 그 추억을 되새겨, 주사기에 샤프를 내장해 보았소. [재료 : 멀쩡히 잘 작동하는 샤프 한 자루, 실습 때 샙쳐 온 인슐린 주사기 한 자루] 전반적인 모양새 되겠소. 설계 미스로 주사기 한 자루를 날려먹은 끝에 두 시간만에 완성하였소. 촉은 이리 생겨먹었소. 심은 가장 널리 쓰이는 0.5밀리짜리가 들어가오. 매우 안타깝게도, 만드느라고 주물럭주물럭 부비부비 했더니 눈금이 죄다 지워져버렸소. 눈금이 남아있으면 훨씬 리얼했을 텐데.. 내부의 구동부는 이렇소. '투투펜'에서 뜯.. 2003. 11. 3.
계산자를 만들어 보자 70년대에 '전자계산기'가 보급되기 전에는 골치 아픈 숫자 계산을 하려면 어떻게 했을까. 대개는 '종이와 연필'이라는 만고의 발명품을 쓰거나 주판을 이용했지만, 끔찍한 공학계산을 하는 데는 '계산자(계산척)'이 거의 유일한 도구였다(고 한다..;). 인류가 달을 밟은 것이 1969년이니, 그 당시 계산자가 얼마나 중요한 아이템이었을지 짐작할 수 있다. '계산자(slide rule)'라는 것은 17세기에 유럽의 누군가가 만든 거라고 하는데, (자세한 것은 백과사전을 찾아 보자) 쉽게 말하자면 '로그'의 원리를 이용해 곱셈과 나눗셈을 할 수 있게 만든 계산도구이다. 문과출신 주제에 '로그'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임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그냥 그런가보다 해라. 어쨌든 저쨌든 오늘은 계산자를 만들어 보도록 하.. 2003. 10. 26.
석가탑, 다보탑 미니어쳐 먼저 올린 단두대, 생각하는 사람 등과 같은 시기에 만든 작품 되겠소. 역시 재료는 와레바시-_-;요. 다보탑 만드는 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소. 2003. 5. 15.
'생각하는 사람' 미니어쳐 앞에 올린 바 있는 단두대와 더불어 고3 때 만든 것 되겠소. 나무젓가락을 커터칼로 깎아서 만든 건데, 그닥 깔쌈하진 못하오. 2003. 5. 9.
단두대(기요틴) 미니어쳐 소햏의 고3 시절('98년) 작품 되겠소. 당시 이런저런 자그마한 조각품을 만들어서 학교 축제 때 미술전 한 귀퉁이에 전시한 바 있소. 그때가 벌써.. 다시 돌아갈 수 없는 학창시절이여.. 크흑..∏_∏.. '기요틴'이라고도 하는 단두대요. 당시 세계사 책에서 프랑스혁명을 묘사한 삽화를 보고 만든 것으로 기억하오. 왼편에 있는 반짝이는 것은 백원짜리 동전 되겠소. 크기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오.. 2003. 5. 5.
폐인 스타일 삼국지 인물들(오에카키) 2002년작. 김풍의 폐인 시리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을 무렵, 고구마동산 오에카키로 그렸던, 김풍 폐인 스타일의 삼국지 인물들이다. 때는 바야흐로 기말고사 도중이었다... 우리의 영원한 화끈맨 장비 햏자. 가을 타는 관우 대햏. 삼국지 인물 중 가장 싫었던 동탁. 멍청하지만 쌈 잘하는 여포 햏의 서커스. 반드시 꽃미남이어야만 하는 조운 햏자. 삼국지 최고의 잔대가리이자 미소년인 본좌급 대햏 제갈량. 화살을 맞아 급히 면식을 중단하고 화살 박힌 자신의 눈을 먹는 하후돈 햏자. 벽에 걸린 활을 내리기 버거워하는 황충 노햏. 쇼생크 탈출 체위를 하고 있는 태사자 햏자. 팬더처럼 보이면 대략 낭패. 조조의 두풍頭風을 진찰하고 치료방안을 제시하였으나, 결국 조조에게 방법당하고 마는 의성 화타 대햏. 2002. 11. 9.
흑백 핸드폰 액정에 배경그림 넣기 '개조心'( http://cafe.daum.net/onlyonephone )이라는 카페를 자주 간다. 그곳에는 나보다도 훨씬 기상천외한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 핸드폰을 개조하는 사람들의 모임인데, 거기서 본 것 중 간단한 개조 하나를 해 보았다. 아주 쉬우니 한 번씩들 해 보자. 단, 칼라액정은 안 된다..;;; '핸드폰 액정에 배경그림 넣기' 재료 : 핸드폰(흑백액정), 배경으로 깔고 싶은 그림이 인쇄된 OHP 필름. 오늘의 재료. 3년 넘게 잔고장 하나 없이 잘 쓴 1만원짜리 핸드폰. 일단 전원을 끄고 배터리를 분리한 뒤, 드라이버로 나사를 다 풀어낸다. 숨어있는 나사가 있을 지 모르니 잘 살펴야 하며, 기종에 따라 나사 모양이 별모양인 경우가 있는데, 이 때는 전용 드라이버가 있어야 한다. 이제 위.. 2002. 9. 29.
껌으로 위장한 커터칼 고딩 시절, (다른 데도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동네에서는 생일을 맞은 아해들이 친구들에게 껌을 파는 관습(?)이 있었다. 껌 알맹이 하나당 천원씩 받고 팔아서 그 수익금으로 수업시간에 아이스크림이나 과자를 돌리기도 하고, 남는 돈으로 책 같은 걸 사기도 하는 재미있는 풍속이었다. (일부 마당발 친구들은 껌 팔아서 CDP 같은 걸 사기도 했다.) 그때 껌을 팔던 친구들(과 나 자신)을 보면서 '이거 칼만 안 들었지 강도 아닌가'라는 농담을 하곤 했는데, 이 말에 착안해서 만들게 된 것이 바로 '껌칼'이다. 껌칼은 고딩 2년차 때부터 만들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말하자면 내 정신연령은 아직 고딩을 못 벗어나고 있는 셈이다. 2002년작. 재료 : 껌종이 1세트, 커터칼날 1토막, 핀 1개, 두꺼운 종이 .. 2002. 8. 27.
담뱃갑으로 만든 SOS Kit 2002년작. 이른바 'SOS Kit'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였지만, 기실 주 용도는 술자리에서 '재밌는 거 하나 보여 주겠다'면서 내어 놓는 일종의 장난감이다. 외양. 슬림한 디자인이 맘에 드는 'ESSE' 갑을 재료로 하였다. 보는 바와 같이 외양은 그저 담배갑일 뿐이다. 펼침. 뒤에 있는 고정쇠를 살짝 제끼면 이와 같이 '나빌레라' 펼쳐지게 된다. 뭔가 좀 있어보이지 않는가? 내용물. ① 침(針) - 봉지별로 동그랗게 말아서 부피를 줄임. ② 키홀 라이트(Key-hole Light) - 어두운 데서 열쇠구멍 찾을 때 쓰는 조그만 후레쉬. ③ 성냥. ④ 일회용 밴드. ⑤ 손톱 가는 줄. ⑥ 커터칼. ⑦ 고무밴드. ⑧ 볼펜. ⑨ 핀(10개). ⑩ 실과 바늘. ⑪ 거울. 키홀 라이트. 크기는 2 * 2... 2002. 8. 3.
샤프심통을 이용한 멀티툴 까마득한(?) 고딩 시절엔, 공부는 뒷전으로 미루고 이러저런 공작활동에 매진하곤 했었다. '세인트'라는 영화를 본 뒤엔 특히 납작한 샤프심통을 활용해서 멀티툴을 만들었었는데, 그 중 가장 공들여 만들었던 것에는 커터칼, 볼펜, 후레쉬, 성냥, 핀 등 다섯 가지를 내장했다. 아래 것은 2001년에 만든 것인데, 아무래도 고딩 시절의 손재주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다. 일단 외형이다. 평범한 샤프심 통과 다를 바가 없다. 뒷면이다. 여기서부터 뭔가 예사롭지 않다. 저 하늘색으로 둥그렇게 달려 있는 것은 PET병 뚜껑 조각이다. 내장된 칼. 병뚜껑의 용도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칼로 말하자면 예과 2학년 때 해부실습하고 나서 하나 주워 온 '메스' 날로써, 영국서 물건너 온 예리한 칼이다. 열악한 화질.. 2002. 7. 30.
핸드폰에 볼펜 내장하기 2000년부터 무려 4년간 썼던 구닥다리 핸드폰. 이제나 저제나 귀차니스트였던 전차로, 이것 저것 한꺼번에 갖고 다니는 게 귀찮아 필기구와 통신기기의 합병을 실현하기에 이르렀다. 사실 전화기가 전화만 잘 되면 되었지 칼라화면과 화음벨이 무슨 소용 있으리오.. 볼펜은 바로 여기, 안테나에 내장되어 있다. 안테나를 뱅뱅 돌려서 빼면, 이와 같은 볼펜이 되는 것이다. 가분수에다 너무 가늘어서 필기감은 별로지만, 어쨌든 급할 땐 요긴하지 않은가. 이렇게 잡고 쓰면 된다. 당시에는 정말 유용하였으나, 요즘의 핸폰은 이런 식의 개조(?)를 하는 게 너무 어렵다.. 2002. 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