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4월 5일 작업.

머리로 쓸 공이 대략 굳었소.
속심으로 쓴 화장지 뭉치를 제거하기 위해 칼바리아를 들어냈소.

화장지 뭉치를 제거하였소.
워낙에 엉성하게 한 터라, 점토 두께도 균일하지 않고 울퉁불퉁하오.
허나 소햏은 그런 것에 얽매이지 않는다오~..;

만화 캐릭터가 모델이므로 면상은 대략 만화적인 느낌으로 만드오.
(사실, 실사적인 느낌으론 만들 능력이 없소..;)

코도 세우고 턱도 깎고..
저 눈을 어떻게 처리할 지가 큰 근심거리이오.

머리는 잠시 미뤄두고, 이제 관절구를 만드오.
공모양으로 굳혀둔 것을 반으로 짜개고,

이와 같이 고무줄이 지나갈만한 통로를, ROM(관절가동범위)에 알맞게 만드오.
소햏은 0.5mm 고무줄을 사용할 것이니, 통로를 1mm 가량으로 하였소.
손목에 붙을 관절구에는 핀을 잘라 구부려 붙여두었소.
손목과 발목에 철사로 고리를 만들고, 거기다 고무줄을 S자 고리를 이용해 걸어야 한다오.

관절구를 각 파트에 붙이오.
이건 상완부의 어깨 부분이구료. 양면에 물을 살짝 적시고, 점토를 조금 덜어 붙이면 되오.

하완부의 팔꿈치 부분이오.

하여튼 이런 식으로 상완부의 견관절구, 하완부의 주관절구, 대퇴부의 고관절구, 하퇴부의 슬관절구 등을 붙이고 굳히오.

이 작업들이 대략 귀찮은 일들이었던 관계로, 여기서 잠시 쉬었소.



4월 9일 작업.

소햏은 한 번 쉬면 푸-욱 쉬어버리는 경향이 있소. 관절구가 마를 때까지만 쉬려 했는데 나흘밤낮을 보내버렸소..;
여하튼 전에 만들어둔 각 관절구 부분을 이용해서, 관절구가 들어갈 부분의 모양을 만들어야 하오.
견관절이라면, 몸통의 어깨부분에 적당량(;)의 점토 뭉치를 붙인 뒤에, 상완부의 관절구를 꾸-욱 눌러서 그 자리를 확보한 뒤에 매무새를 다듬어주고 굳히면 되오.

이 날 뭔가 작업을 몇 가지 더 한 것 같은데 사진이 이것밖에 없구료..;



4월 10일 작업.

고관절도 견관절과 같은 방법으로 만들었소.
저리 놓고 보니 양쪽 대퇴부 모양이 다르오. 점토를 적당히 가감하여 수정해야겠소.


손 부분이오.
깎고 붙이고 해도 모양 내기가 무척 어려운 부분이었소.
주머니에 손 넣고 있는 자세로 만들어 버릴까..;

앉은 자세에서도 품위(?)를 유지하도록 관절 부분의 모양새를 자-알 매만져야 하오.

이 시점에서 또 잠시 쉬오.



4월 12일 작업.

목 부분이오.
거울에 비친 모습을 참고로 해서 쇄골과 흉쇄유돌근, 갑상연골 등을 표현하고, 관절구를 붙였소.
(물론 소햏의 목은 저렇게 쌔끈하지 않소. 대략 상상해서 만들었소..;)

저 더-티한 손으로 들고 있는 것은, 발목에 붙일 관절구 되겠소.
반구 모양에 구멍을 뚫고 홈을 판 뒤, 0.3mm 철사를 적당히 잘라 구부려 심었소.
사실 이런 오밀조밀한 작업이 젤로 재밌소.


머리 부분에도 핀을 잘라서 적당한 고리를 만들어 두었소.
양쪽 발과 머리의 고리를 고무줄이 연결하는 그런 구조가 되겠소.



4월 14일 작업.

대략 여기저기 다듬고 나서, 고무줄을 넣어 가조립을 해 보았소.
이렇게 해 보아야 전체적으로 어드메가 이상하게 되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소.
대망의 자립은 대략 이루어졌지만, 어깨가 계획했던 것보다 넓어졌고, 골반이 다소 삐뚜루된 것을 알 수 있소.

그 후, 즐거운 시험기간을 맞이하였기에 잠시 밀봉해 두었소.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핸드폰줄 만들기  (0) 2004.05.05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2  (5) 2004.04.26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1  (3) 2004.04.22
골룸 핸드폰줄 만들기  (0) 2004.03.17
  1. 『承慧마마』 2006.10.22 13:10 신고

    우와 ~~잘만드시네여~~~

    • 고야스 2006.10.23 00:19 신고

      워낙에 고수분들이 많아서리, 저는 명함도 못 내밀지요..;
      그나저나 어서 완성을 해야하는데.. 3년째 쉬고 있군요..;

  2. 최진원 2006.11.11 16:06 신고

    저기,, 다리와 다리를 연결시키느 동그랗게만드는거 있잖아요.. 저는 연결을 잘 못시키겠는데
    어떻게 해야죠??
    ㅠㅠ

    • 고야스 2006.11.12 10:09 신고

      접착할 부분은 물에 적신 점토를 본드처럼 이용하면 되고, 모양새가 잘 안 나는 부분은 점토를 약간 많은듯하게 덧바르고 나서 깎아내는 방식으로 하는 것이 쉽습니다.

  3. 피망 2007.01.21 22:19 신고

    잘만드셨어요^^ 저도 만들다가.....................
    몇년째쉬고있어요 쉬다기보단 포기죠 ㄱ-;;

연전에 '골룸A'를 만들 때 구체관절의 방식을 일부 도입한 바 있지만, 실력이 미천한지라 제대로 서지도 못하는 등,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드랬소.
그리하여, "뭔가 제대로 된 것을 만들어 보자!" 라는 일념 아래 고심한 끝에 구체관절 인형을 함 만들어 보기로 작정하였소.

무당 장구탓 한다고, 꼴에 이런 저런 재료와 도구를 사재기한 끝에 작업을 시작하였으니, 이에 작업일지를 올리는 바요.


2004년 4월 4일, 작업 시작.

언제나 설계부터.
무엇을 모델로 하였는지는 부끄러우니 밝히지 않도록 하겠소.
대개의 구체관절 인형은 신장이 30~60센티 가량이지만, 큰 것을 싫어하는 소햏의 성격상, 키 15센티로 정하였소.
그림에 표시된 동그라미들이 관절에 들어갈 구(球) 되겠소.
측면도에서 대가리가 너무 크고 엉덩이가 빈약하게 그려졌구료..;

구체관절에서는 몸통과 팔다리 속으로 고무줄이 종횡무진하는 구조를 갖는 관계로, 속이 비게 만들어야 하오.
일반적으로는 스티로폼 같은 걸로 심재를 만들어 점토를 바르고 굳힌 뒤 스티로폼을 제거하는 방식을 취하오만, 귀찮은 것을 싫어하는 소햏의 성격상, 그냥 두꺼운 종이를 대충 잘라 적당한 중공구조를 만들었소.
(사실 두루마리 화장지 심 되겠소..;)

목 부분은 빨대를 짤막하게 잘라 붙이고, 대충 종이테이프로 얼기설기 엮었소.

이제 주재료인 점토를 준비하오.
점토는 일본 파디코사의 '라 돌'. 저만큼에 6천원이라는 다소 비싼 가격을 자랑하오만, 손가락만큼에 5천원씩 하는 에폭시 퍼티에 비하면야 껌값 되겠소.
석분점토라고 하여, 마르면 석고 비슷하게 돌처럼 굳게 되오. 깨짐에 대한 내구성도 에폭시 퍼티보다는 나은듯 하오.

옛날 하고도 아주 먼 옛날, 소시적 미술시간에 지점토 갖고 놀던 기억을 되살려 열심히 반죽해야 하오.

준비된 심재에 점토를 조금씩 둘러 씌우오.
붙이는 도중에 굳어버리려 하면 물을 조금씩 묻혀가면서 작업하면 쉬이 되오.

언제부터인가 쌔끈한 근육질을 좋아하는 소햏의 취향이 그대로 반영되었소.
점토는 깎아내고 덧붙이는 게 수월하므로 대충대충 해도 되오.
(그러다 결국 대충대충 끝내는 게 문제 되겠소..;)

팔다리 부분은 빨대를 심재로 하였소.
어릴 적 요구르트 먹을 때 썼던 바로 그 하얀 빨대 두 개면 충분하오.

빨대에 이렇게 종이테이프를 감고,

느닷없이 상완부가 만들어졌소.
근육의 미묘한 모양새 같은 것은 대략 생략해버리기로 작정하였소.

어느덧 대퇴부를 만들고 있소.
점토를 조금씩 붙이고 헤라(소조 도구)로 펴 바르면 나중에 사포질을 대충 해도 될만큼 매끈하게 되오.

하여, 이렇게 몸통과 팔다리의 9 부분이 대략 성형되었소.
관절이 될 부분은 다 굳은 다음에 점토를 덧붙여서 만들어야겠소.

이제 손을 만드오.
알루미늄선을 이용해서 뼈대를 잡았소. 두 손 다 뭔가를 쥐는 모양새요.
여기다 조심스레 점토를 씌우면 되겠소.

발도 마찬가지 되겠소.
좀 작은 경향이 있지만, 이는 차후 발등에 관절구를 붙이면서 좀 키우면 되오.
(사실 실수였소..;)

관절구를 만드오.
목(경), 어깨(견), 팔꿈치(주), 손목(완), 엉치(고), 무릎(슬), 발목(과) 도합 13 부분에 관절구가 들어가게 되는데, 굳이 각 관절마다 완전한 구체를 넣을 필요는 없고, 반구 정도만 되면 되므로, 이렇게 좌우 합쳐 하나씩만 만들어서 두 쪽으로 잘라 쓸 생각이오.
구체 만드는 방법은 간단. 점토를 적당량 떼어 손가락 사이에 두고 열라! 동글동글 비벼서 되도록 구체에 가깝게 만들면 되오.
(말은 쉽소..;)

이제 머리를 만들 차례이오.
머리는 대략 속이 빈 구체가 되어야 하므로, 불가피하게 속을 파낼 작정을 하였소.
화장지를 대충 둥글게 뭉쳐 투명테이프로 칭칭 동여매어 심재를 만들고,

점토를 입혀 공처럼 만들고 말리면 되오.

각 부분이 마르는 동안 한 숨 자쇠다~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2  (5) 2004.04.26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1  (3) 2004.04.22
골룸 핸드폰줄 만들기  (0) 2004.03.17
골룸 액션피규어 만들기 2 (완성)  (7) 2004.01.25
  1. 최진원 2006.09.24 20:04 신고

    안녕하세요..

    제가 더 자세히 구체괄절인형에대해 알고싶고 말들어보고싶은데요..

    팔다리만들때 빨대 넣잖아요..

    그거 다시 빼야되요??

    만약 뺀다면 어떻게빼요??

    dhwlsdhks3@hanmail.net로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고야스 2006.09.24 23:30 신고

      전통적인(?) 구체관절 인형 제작법에서는, 스티로폼 같은 것으로 뼈대를 만든 뒤, 거기에 석소점토를 씌워 굳히고 나서 두 쪽으로 갈라서 스티로폼을 제거하고 다시 두 쪽을 합치는 과정을 거칩니다.

      하지만, 저는 그게 귀찮아서 그냥 빨대를 뼈대로 삼았지요. 그렇게 하면 내부에 고무줄이 오갈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하므로, 뼈대를 제거하는 공정은 필요가 없습니다.

  2. 레베까 2007.08.14 19:47 신고

    고맙습니다^^.
    자세하게 올려주셔서 도움이 많이 됬습니다.
    관절구 만드는 법을 계속 찾고 있었거든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