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독활 되겠소.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1,400톤 가까이 생산되는 다빈도 약재이지만, 강활과 마찬가지로 문제가 많은 약재라오.


우리나라와 북한에서는 두릅나무과 식물인 땃두릅(Aralia continentalis Kitag.)의 뿌리를,

일본에서는 거의 비슷한 식물인 땅두릅(Aralia cordata Thunb.)의 뿌리줄기를,

중국, 대만, 홍콩에서는 산형과 식물인 중치당귀(중치모당귀重齒毛當歸. Angelica biserrata (R.H.Shan & C.Q.Yuan) C.Q.Yuan & R.H.Shan)의 뿌리를 각각 독활의 정품으로 규정하고 있소.

한편 일본 생약규격집에서는 중치당귀를 '당독활(唐独活)', 땅두릅을 '화강활(和羌活)'이라는 명칭으로 수재하고 있소.


우리나라에서는 땃두릅의 식물명을 '독활'이라고 부르기도 하여 혼란스러우므로, 여기서는 땃두릅과 중치당귀로만 지칭하겠소.

(땅두릅은 식물학적으로 구분되어 있기는 하지만 땃두릅과 매우 가까운, 거의 동일한 식물이므로 땃두릅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하겠소.)


중국 의서에서 말하는 독활은 중치당귀가 맞는 것으로 생각되오. 중국 약전을 비롯해 중약대사전, 중화본초 등 현대 중국의 모든 문헌에서도 독활의 기원종을 중치당귀로 지정하고 있소.

중치당귀는 해발 1,000~1,700m에 자라는 식물로, 우리나라에서는 사실상 재배가 어렵소.

중국에서도 독활이 혼란스러운 식물이었던지, 중약대사전과 중화본초에는 우미독활(牛尾獨活), 백독활(白獨活), 구안독활(九眼獨活), 초독활(草獨活) 등 독활이라는 이름을 갖는 다른 약재들도 수록되어 있소. 우미독활과 백독활은 중치당귀와 같은 산형과 식물이며(속은 어수리속으로 다름), 구안독활과 초독활은 땃두릅과 같은 속에 속하오.


여기서 구안독활이 바로 우리의 땃두릅이오. 중국 일부 지역에서도 땃두릅을 독활의 대용품으로 사용했다는 이야기 되겠소.

세종실록에도 "중국산 약재와 일치하지 않는 단삼, 방기, 후박, 자완, 궁궁, 통초, 독활, 경삼릉을 지금부터 쓰지 못하게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는데(세종 5년 3월 22일), 이미 그때부터 국산 독활이 중국산 독활과 다르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었음을 알 수 있소.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땃두릅을 독활로 쓰고 있는 실정이오.


효능 차이로는 중치당귀와 땃두릅 모두 祛風, 除濕, 止痛하는 효능을 내며, 여기에 더해서 중치당귀는 散寒하고, 땃두릅은 舒筋活絡하며 和血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소.

거풍습약으로서의 효능은 사실 대동소이하다고 할 수 있겠소만, 실제 실험적으로 검증된 바는 없소(단, 항산화 효과는 땃두릅이 더 좋은 것으로 보고되어 있구료).

결론적으로 땃두릅은 독활의 대용품이라고 보는 것이 좋소.


어쨌든 우리나라에서는 땃두릅만이 정품이기 때문에, 규격품 독활은 대부분 땃두릅인데, 드물게 제약회사 별도규격 등으로 중치독활이 유통되기도 하오.

그런데 문제는 중국에서 구당귀(歐當歸. Levisticum officinale W.D.J.Koch)가 중치당귀의 위품으로 유통된다는 점이며, 현재 국내에도 이 구당귀가 중치당귀라는 이름으로, 또는 심지어 중국당귀라는 이름으로 유통된 사례가 있소.

구당귀는 유럽 원산으로, 한의문헌에서는 전혀 사용된 바가 없는 식물이라오(서양에서 허브로 사용).

약효로는 活血調經, 利尿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독활과는 전혀 다른 효능이오.

따라서 구당귀는 절대로 독활로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오.


한편, '강활' 편에서 한국강활을 독활의 용도로 사용해보라고 했는데, 그 이유는 한국강활(Angelica reflexa 또는 Angelica genuflexa)이 식물학적으로 중치당귀(Angelica biserrata)와 꽤나 가까운 식물이기 때문이오.

아직 한국강활과 중치당귀의 약효 차이에 대한 실험이 진행된 적은 없지만, 식물 형태나 과거 문헌에서 강활과 독활이 혼동되었던 사례로 미루어볼 때 유사한 효능을 보일 것으로 생각되오.


약재 상태에서의 구분은 어렵지 않소.

흔히 볼 수 있는 땃두릅은 단면에 가느다란 고리가 있을 뿐 회백색에 가까운 균일한 색이고,

중치당귀는 단면 안쪽은 황백색인데 바깥쪽은 적갈색으로 선명하게 구별되오.

한편 위품인 구당귀는 중치당귀에 비해 색이 옅고 단면 바깥족이 반투명한 황갈색이오. 혹시 중치당귀 또는 중국당귀라는 이름으로 이렇게 테두리 반투명한 약재가 들어오면 반품하는 게 좋소.





국산 독활(땃두릅)

[사진 출처 : 한국한의학연구원 "본초감별도감" 제1권]


중국 독활(중치당귀)

[사진 출처 : 한국한의학연구원 "본초감별도감" 제1권]



위품 '구당귀'



해리 포터 시리즈가 종료된지도 한참 되었소만,

뒤늦게 바람이 들어 해리 포터의 지팡이를 만들고자 하였소.

이왕이면 다홍치마이니, 루모스 기능도 넣을 작정으로 이러저런 재료를 마련하였소.

(물론 시중에 정품 지팡이가 판매되고 있으나, 비싼 값도 값이거니와 역시 손으로 만드는 보람을 생각치 아니할 수 없소.)


언제나 그렇듯이 설계도를 일필휘지로 그려두었소.

보이는 바와 같이 매우 정밀(?)하오.


주재료로는 미송 각재를 사용하였소.

원래 해리의 지팡이는 서양호랑가시나무이지만, 그딴 재료 구하기는 역시 어렵소.


루모스 기능을 탑재해야 하므로, 3파이짜리 백색 고휘도 LED를 끄트머리에 집어넣을 작정이오.

7파이 1/2원형 각재에 LED와 전선이 들어갈 홈을 대충 내어 주었소.


LED 다리에 전선을 감아붙이고 수축튜브로 고정하였소.


지팡이 손잡이 부분은 좀 두툼하므로, 15파이짜리 홈 파인 1/2 각재를 사용하였소.

하단에는 CR1220 전지가 들어갈 수 있도록 저와 같이 홈을 팠소.


'루모스'라는 주문에 음성인식으로 불이 들어온다면 좋겠소만, 소햏에게 그딴 기술은 없으므로,

슬라이드 스위치로 켜고 끄는 방식을 채택하였소.

역시 적당한 위치를 잡고 스위치 노브가 움직일 자리를 깎아두었소.


스위치 위치 고정 겸 전원부 전극 고정용으로 각재 자투리를 대충 깎아서 적당한 자리에 접착하였소.

전극은 대충 스테플 침을 이용하였소.


어느덧 7파이 1/2 각재 사이에 LED와 전선을 넣고 접착한 뒤,

손잡이 부분인 15파이 1/2 홈 각재와의 간격을 메우기 위해 두꺼운 종이를 대충 말아서 접착하였소.


그리고 전선과 스위치 및 전원부를 얼기설기 연결하고 손잡이 각재를 위와 같이 접착하여,

 기본 형태를 마무리하였소.

본드가 굳는 동안은 저와 같이 고무줄 따위로 고정해 두는 것이 좋소.

해리 지팡이의 특징을 살려야 하므로 종이 부분은 비스듬히 잘라 두었소.


전지를 넣고 스위치를 올려서 LED 불이 잘 들어오는지 확인하였소.

우연히도 불이 잘 들어왔구료.


지팡이 모양을 대충대충 깎아주었소. 깎는 장면은 집중하느라 못찍었구료.

손잡이 위아래 부분은 더 부피감이 있어야 하므로,

깎고 남은 나무 부스러기를 모아서 본드로 덕지덕지 붙여 주었소.


이제 조형은 끝났고, 색을 칠할 차례요.

먼저 밑색으로 흰색 젯소를 준비하였소.


이렇게 대충대충 꼼꼼하게 젯소를 칠하고,

완전히 마를 때까지 두었소.


색칠은 저렴한 학생용 12색 아크릴 물감을 이용하였소.


갈색 황토색 녹색 검정색 레몬색 파랑색 흰색 등등을 이렇게저렇게 요령껏 섞었소.


칠하고 나니 왠지 색이 부자연스러워서,

색을 이리저리 바꾸어 두 번 덧칠해 주었소.


 

아크릴 물감을 썼으므로,

마감재로 바니시를 칠해주어야 하오.

소햏은 무광(매트)을 선호하오.

바니시 마감을 생략하면 물감이 쉽게 묻어나게 되오.


바니시를 잘 흔들어서 슥슥 발라주었소.

아직 액체일 때는 저렇게 우윳빛이오만, 완전히 마른 뒤에는 투명하게 된다오.


전지 넣는 구멍은 플라스틱 용기 뚜껑에서 적출한 재료로 대충 막기로 했소.

탄력이 있어서 적당하였소.


이렇게 시커멓게 칠해서...

 

 뒷구멍을 막아주었소.

방수 같은 건 기대할 수 없지만,

전지가 빠지는 것 정도는 버텨준다오.


이런 전차로 급 완성!

이몸이 바쁘신 와중에 짬을 내어 깨작깨작 만들다 보니 2주 정도 소요되었소.

 

대충 하다보니 디테일이 좀 부족하게 되었구료.

 

LED 부분은 이와 같고,

 

스위치 부분은 이와 같소.

 


'루모스'도 이렇게 잘 들어오오.

컴컴한 데서 켜면 제법 영화와 비슷한 빛을 낸다오.

 

보정 없는 사진 되겠소.

우연히 그럴싸하게 잘 나왔소.


아주 만족스럽소만, 어찌저찌 대충 어리짐작으로 만들다 보니,

다시 만드라고 하면 못만들 것 같소.

제발 고장 안나기를..



 

  1. konahn 2015.08.25 09:05 신고

    오랫만에 궁상맞은(?) 자작기로군요. 한번 외쳐보고 싶네요. "루모스 막시마!"

  2. 민트마리 2015.08.25 12:42 신고

    정말 손재주가 좋네요~

  3. 은령 2015.10.12 21:16 신고

    이런 거 참 장히 좋소이다

    • - 관리자 - 2015.10.16 13:05 신고

      오, 은령햏 오랜만이오~
      소햏이 몹시 게을러 작품활동(?)을 자주 못하고 있소이다.

  4. 양지호 2015.10.15 07:45 신고

    그 나무는 어디서 사나요?

  5. 필로스 2015.11.19 20:06 신고

    나조

  6. 박주원 2017.07.23 01:10 신고

    한번만들어 봤는데 배터리는 어떻게 가나요.?

    • - 관리자 - 2017.07.31 14:58 신고

      소햏의 방식은 뒷면의 패킹 말고는 별다른 고정 장치가 없으므로 그냥 뽑아서 바꾸면 되오.

  7. 아아 2017.12.20 07:56 신고

    나무가 15파이짜리는있는데 7파이짜리는 없네요.
    7파이짜리 나무는 어디서 샀는지 정확하게 알려주세요.

  8. sain 2018.02.28 09:09 신고

    우호호호

  9. sain 2018.02.28 09:10 신고

    만드는데 몇시간걸리죠?

+ Recent posts